[파이낸셜뉴스] 한양은 오는 11월 인천 청라국제금융단지 B5-2블록 짓는 ‘청라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투시도)’을 분양한다고 18일 밝혔다.

단지는 지상 최고 47층, 3개동, 702가구 규모다. 모든 호실이 아파트 대체상품으로 각광받고 있는 전용면적 84㎡ 주거형 오피스텔로 공급된다.

타입별 분양 가구수는 84㎡A 234가구, 84㎡B 234가구, 84㎡C 234가구다.

지난 7월 한양의 주택 브랜드 ‘수자인’ 로고 디자인을 10년 만에 리뉴얼한 뒤 수도권에서 처음 분양하는 단지다. 초고층 주상복합단지 펫네임으로 사용되는 ‘디에스틴’도 최초로 적용했다.

단지 도보권에는 지하철 7호선(예정) 신설역인 시티타워역(가칭)이 있고, 지하철 2호선 연장 논의도 검토 중이다. 바로 옆에는 약 69만㎡의 청라호수공원이 위치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추고 있다.

‘청라 한양수자인 디에스틴’은 주거형 오피스텔인 만큼 청약 부담이 적다.만 19세 이상이면 청약 통장 필요없이 전국에서 청약이 가능하다. 재당첨 제한, 거주지 제한, 주택 소유 여부와 관계없이 청약할 수 있다. 청약 가점이 필요한 아파트와 달리 전체 추첨으로 당첨자를 선정해 누구나 당첨을 노려볼 수도 있다.



기사원본 : 파이낸셜뉴스

바로가기 : https://www.fnnews.com/news/202110181431419778